“얼마나 무서웠을까..” 처녀시절 택시에 강제로 태워져 호텔로 끌려갔다는 이상해 아내 김영임의 충격적인 고백이 들려왔다

현재 sbs 부부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인물 중 한명인 가수 출신 배우 김윤지는 지난해 9월 자신의 sns에 자필 편지로 결혼 소식을 알렸습니다.

그녀가 동상이몽에 출연하면서 함께 주목받고 있는 스타 부부가 있는데 바로 이상해, 김영임 부부입니다. 김윤지의 남편은 사업가 최우성으로 이상해, 김영임 부부의 아들입니다.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만큼 자연스럽게 이상해, 김영임 부부의 이야기가 수면에 떠올랐는데 김영임은 이상해에게 감금을 당하며 수차례 맞은바 있습니다.

그 때문에 경찰서에 달려가 도움을 청했다는데요. 일련의 이유로 이혼까지 하려 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았고 결국 김영임은 그 괴로움에 공황장애, 우울증, 안면장애까지 얻어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다고 합니다.

결혼 후 줄곧 시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던 국악인 김영임은 최근 며느리 자랑에 한창입니다. 그녀의 며느리는 한때 ns윤지라는 예명으로 가수 활동을 했던 배우 김윤지입니다.
 
김영임의 아들 최우성과 김윤지는 초등학생 때부터 알던 사이로 오랫동안 친분을 유지하며 집안끼리도 가깝게 지냈으며 김윤지가 가수 활동을 할때 예명도 김영임이 도움을 줬습니다.

김영임은 김윤지에게 도올을 소개해줬고 도올은 ‘새혼’이라는 뜻으로 ns윤지라는 예명을 지어줬습니다. 그리고 김윤지는 김영임과 이상해 부부를 평소 큰엄마, 큰아빠라고 부르며 믿고 따랐다는데요.

그렇게 오랜시절 가깝게 지냈던 두사람은 지난해 김윤지와 최우성의 혼인으로 가족의 연을 맺게 되었습니다. 최우성 김윤지 부부는 20년 넘게 친분을 유지해오다 2019년쯤부터 서로 이성으로 보게 되었다고 알려졌습니다.
 
김윤지가 아버지를 떠나보내고 김영임의 집에 와서 ‘오빠한테 시집가고 싶다’고 울며 결혼 허락을 받았다고 전해지는데 김영임은 두 사람이 결혼하겠다고 얘기했을때 다음과 같은 생각이 들었다고 합니다.

“놀랐지만 매우 기뻤습니다. 초등학교부터 알던 아이들이었는데 결혼까지 할 줄은 꿈에도 몰랐어요. 나이가 꽉 찬 아들이 혼기를 넘길까 봐 걱정했는데 구제해 준 며느리에게 너무 고마워요.” 그리고 시집살이를 시키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 며느리는 노터치 할 거예요. 딸이나 며느리로 생각하지 않고 인간 대 인간으로 지낼거예요. 김영임이 며느리에게 시집살이를 시키지 않고 존중하겠다는 뜻을 표현한 데는 그녀가 고된 시집살이를 해왔던 이유가 큽니다.

사실 그녀는 남편인 이상해를 만났을 때부터 결혼 생활까지 하루도 편할 날이 없었습니다. 53년에 태어난 김영임은 국가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전수교육 조교입니다.

그녀는 <회심곡>으로 유명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경기 명창입니다. 지금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유명한 국악인이지만 어린 시절에는 집안의 반대로 노래 한곡 하기 힘들었습니다.

“노래 부르며 춤추는 저를 이상하게 생각했어요. 만날 거울 보고 춤만 추니까 가족들이 머리를 잘라서 감금을 했어요. 그러던 차에 스님 한 분을 만나게 됐어요.”

“스님은 이 동생은 당신들이 이래라 저래라하는 동생이 아니니까 동생이 하자는 대로 빨리 이 길로 내보내는 것이 잘 되는 것이다 그랬어요.”

스님의 말에 김영임의 가족들은 그녀를 방해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으며 대신 돈 한 푼 지원해주지 않겠다는 조건도 내걸었습니다.

김영임은 사랑받고 자란 막내딸같은 이미지와는 달리 단돈 500원으로 하루를 보내며 힘들게 살았다는데요. 힘든 상황에도 소리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았고 결국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악인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김영임은 1979년 개그맨 이상애와 결혼을 했습니다. 두 사람이 직접 밝힌 만남의 뒷이야기는 너무나도 충격적입니다.

1945년생 이상해는 코미디언 이상한과 팀을 이루어 이른바 ‘이상한 이상해 콤비’로 유명세를 얻었습니다. 하지만 75년 불법적인 흡연을 한 사건으로 입건되어 4년간 출연 정지를 당하기도 했습니다.

방송 복귀 후에는 이주일과 콤비를 이뤄 이주일을 코미디 황제로 만드는 데에 이바지한 인물이기도 한데요. 이상해는 어느날 젊은 여자가 공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김영임의 무대를 보러 갔습니다.

무대에서 노래를 부르는 김영임을 보고 첫눈에 반해버린뒤 적극 구애작전을 펼칩니다. 하지만 김영임은 11살이나 많은 이상해가 썩 마음에 들지 않아 단호하게 밀어냈는데 이상해는 김영임의 철옹성 같은 태도에 한가지 묘한을 냈습니다.

“택시 한대를 대절해서 차에서 내리는 순간 김영임을 태웠어요. 그런데 택시 뒷좌석에 거꾸로 들어갔어요.”

이상해는 김영임을 납치해 인천 송도에 있는 한 호텔로 끌고 갔으며 김영임은 당연히 너무 놀라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못했습니다.

그 당시 인신매매가 사회적으로 대두할 때라 심각한 피랍 사건으로 오해해 너무 무서웠기 때문이였는데 이상해는 그렇게 김영임을 강제로 호텔로 끌고갔습니다.

훗날 이상해가 이일에 대해 “나도 모르게 내 성격에 못 참고 그랬는데 아주 내가 천벌을 받을짓을 한거고 무식한 짓을 한 거죠.”라고 후회하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 일화를 직접 토크쇼 등에서 밝힌뒤 그는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습니다. 이야기를 들은 네티즌들은 ‘스톡홀롬 증후군 현실판인가 어떻게 결혼까지 했지?’ ‘현대판 보쌈도 아니고 이건 엄연한 범죄다’ ‘김영임 진짜 무서웠겠다’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김영임의 얼굴을 아프게 하고 정신이 들었던 것인지 이상해는 그날 김영임에게 관계를 강요하지 않았다고 하며 무사히 귀가한 김영임은 강제적으로 자신을 짓밟지 않은 이상해에게 고마움을 느꼈다는데요.

이상해는 그 사건 이후 김영임에게 지극정성으로 잘해주며 호감을 키웠으며 두 사람이 아주 가까워지는 계기가 또 하나 있었습니다.

김영임은 한 인터뷰에서 기자에게 수상스키가 취미라고 말하자 이에 기자는 수상 스키를 타는 사진을 찍자고 제안했는데 실제로 수상 스키를 못탔던 김영임은 숙련자인 이상해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리고 이상해는 1대1로 김영임을 가르치며 멋진 사진을 찍게 도와줬다는데요. 이일을 계기로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하게 되고 결혼까지 골인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우여곡절 끝에 결혼했던 이 부부의 결혼 생활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이상해는 아내보다 시댁식구들을 먼저 생각하며 김영임을 괴롭게 했습니다.

두 사람은 신혼 2년차까지 메일을 싸웠고 심하게 다툴 때면 김영임이 경찰서까지 달려가 도움을 요청해야 했습니다. 또한 이상해는 외박은 물론 늦은 새벽시간에 수십명의 후배를 데려오는 등의 태도를 취했고 그 스트레스로 김영임은 공황장애, 안면장애를 겪었습니다.

김영임은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겪으며 몸의 건강도 나빠졌습니다. 몸무게는 10kg이나 빠졌고 음식은 모래알같이만 느껴졌으며 안면 마비까지 왔습니다.

“한쪽 눈도 안 감기고 음식도 못 씹었죠. 움직이지도 못해서 누워만 있었어요. 이후에도 스카프로 얼굴을 칭칭 가리고 길을 걸었어요. 사람이 너무 스스로 힘들게 하면 그게 자기한테 와요.”

김영임은 당시에는 너무 힘들고 무서웠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니 이상해만한 남편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는데요. 다음 생에도 이상해와 또 결혼하고 싶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새로운 식구도 맞이한 만큼 김영임 가족들의 행복한 소식을 기대하며 그녀의 앞날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