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식들 귀엽게 노네” 모두가 즐겁게 노는 애견카페에 등장한 한 강아지의 행동에 모두 웃음을 참지 못했습니다

반려견들은 주로 집에서 생활하다보니 산책이나 외출 시 쉽게 흥분하곤 합니다.

하지만 주인과 함께 집 밖으로 나와 애견카페를 방문했지만 전혀 흥분하지 않고 조용히 다른 강아지를 지켜보는 강아지가 화제가 됐습니다.

지난 17일 대만 매체 CTITVDP에 따르면 애견카페에서 다른 강아지들과 놀지 않고 홀로 의자에 앉아 있는 강아지의 영상이 올라와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에 사는 그레이스 휠러는 올해로 4살 된 반려견 포고를 데리고 애견카페가 있는 카페를 방문하게 됩니다.

그러나 포고는 자신을 사람으로 생각하는지, 다른 강아지들과 놀지 않고 의자에 앉아서 둘러보는 모습을 보입니다.

다른 강아지들은 견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너무나 행복하고 신이 나서 열심히 뛰어놀고 있는 반면, 포고는 조용히 앉아 있는 것입니다.

친구들과 장난도 치고, 근처 사람들에게 애교부리며 달라붙는 강아지들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포고는 마치 사람처럼 의자에 앉아 흐뭇하게 다른 강아지들을 바라보는 표정어 웃음을 자아냈는대요.

아마도 포고는 다른 강아지들이 재미있게 놀고 있는 모습을 지켜보는 게 더 재미있었던 것 같았습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이런 포고의 모습을 보고 너무 귀엽다는 반응들을 보였는대요.

“강아지탈을 쓴 사람인가?ㅎ”

“혹시 강아지들의 보호자인가?”

“한심하다는 듯이 쳐다보는 표정이 정말 웃기다” 등의 반응으로 폭소를 자아내었습니다.

그레이스는 이후 포고의 사연이 화제가 되자 포고의 행동에 대해 말을 꺼냈는대요.

그레이스는 평소 포고가 사람처럼 침대에 누워 있거나 의자에 앉는 것을 즐긴다고 말했는대요.

이어 자신이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습니다.

또한, 포고가 의자에 앉아 다른 강아지들을 지켜보는 이유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봤을 때, 아마도 포고가 자신이 그들보다 우월하다는 사실을 알려주고자 하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레이스는 포고가 다른 강아지들과 노는 것에는 별 관심이 없지만, 사람들에게는 과도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는대요.

포고는 사랑과 기쁨을 전해주는 사랑스러운 강아지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