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면 오실꺼예요” 기차역 구석 배고픔과 추위에 떨고 있는 강아지는 며칠이 지나도 움직이지 않고 그 사연을 알게되자 오열하고 말았습니다

날씨가 차갑고 매서운 바람이 부는 추운날, 신주라는 기차역에서 주인을 기다리는 강아지의 안타까운 이야기가 들려왔습니다.

강아지는 같은 장소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지만 한달이 지나도록 기다려도 주인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지난달 10일, 대만의 한 네티즌이 SNS에 안타까운 영상을 게시했습니다.

영상은 신주라는 기차역에서 촬영된 것이었고 영상에서는 나이를 먹은 듯한 힘없는 흰 강아지를 지나가는 사람들이 안타깝게 쳐다보는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강아지는 피곤해 보이며 눈에도 피로한 흔적이 가득해보였습니다.

그러나 주인이 혹시나 지나갈까 불안한 마음에 졸린 잠을 참아내녀 앉아서 기다리고 있었는대요.

누리꾼들은 영상을 보면서 개가 얼마나 오랫동안 기차역에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주인을 기다리는것같다고 얘기합니다.

추운 날씨와 계속해서 감기는 눈꺼풀이 원망스럽게 느껴지는듯 강아지는 지쳐 보이고 피곤해 보였습니다.

이 강아지는 오랜 시간 동안 추위와 잠을 이기며 버텨야 했던 것 같습니다.

이런 모습을 안타깝게 여긴 사람들은 개를 위해 사료와 물을 가져다주었습니다.

그러나 강아지는 사람들이 가져다준 음식은 입에 대지않고 홀로 추위를 견디고 있습니다.

‘밥이라도 좀 먹지…’

강아지를 걱정하는 사람들은 이대로는 안된다는 생각에 영상을 올렸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신주역을 지나던 행인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그는 강아지를 데리고 병원으로 갔고 건강 상태를 위한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개의 건강 상태는 매우 좋지 않았습니다.

강아지의 몸 안에는 종양이 여러 곳에 퍼져있었다고 합니다.

노견이라서 그런지 여러 가지 질병이 발견되었습니다.

그런데 자신이 이상한곳에 끌려왔다고 생각한것일까, 검사 중 강아지는 밖으로 도망쳤습니다.

이 사실을 다시 SNS에 올려서 잃어버린 개를 찾아야 했습니다.

종양이 퍼져있어 언제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는 상황이었습니다.

다행히도 그 지역에 사는 네티즌이 강아지를 발견하고 다시 병원으로 데려왔다고 합니다.

그렇게 잠시 치료를 받은 강아지는 새로운 입양자를 만나 집을 얻게 되었습니다.

아직 몸에 퍼진 종양은 그대로이지만 약물 치료와 새로운 주인의 노력으로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고 합니다.

이제 이 강아지에겐 ‘치치’라는 이름이 생겼고 이러한 사연이 전해져 우리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듭니다.

비록 ‘치치’는 전 주인에게 버림받았지만 많은 사람들의 도움으로 새로운 삶을 살게 됐기에 새로운 주인과 앞으로 행복하기를 진심으로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