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받을까봐 걱정됐어요” 카페에 들어와 조용히 진열된 디저트만 쳐다보는 아이에게 이상함을 느끼고 다가간 사장님의 ‘이 행동’이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결식 아동으로 보이는 남매에게 한 카페 사장님이 보인 행동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 7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사이트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아이 두 명이 매장에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는대요.

개인 카페를 운영하는 A씨는 “15살 정도로 보이는 여자 중학생과 8~9살 정도 돼 보이는 남자아이가 함께 매장에 들어왔다”고 전했는대요.

이어 “아이들은 이상하게 디저트 쇼케이스만 계속 보면서 쭈뼛쭈뼛 서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상하게 여긴 A씨가 “주문하실 건가요?”라고 물었을 때 누나로 보이는 여학생은 2,500원짜리 초코머핀 하나를 주문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여학생 주머니에서 꺼낸 10원, 50원, 100원짜리 동전들은 총 2,370원. 주문한 음식값에도 미치지 않는 금액이었습니다.

이때 A씨는 아이들이 결식 아동인 것을 깨달았고, 그 순간 아이들이 부끄러워하지 않게 뭔가를 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하는대요.

A씨는 매장에서 판매하는 브리또를 남매에게 건네며 “마침 잘 됐다. 유통기한 오늘까지 인 브리또가 엄청 많은데 아까워서.. 혼자 먹기 그랬는데 너희가 좀 같이 먹어줘”라고 말했는대요.

가장 인기 있는 치킨 브리또와 불고기 브리또를 6개씩 구워 아이들에게 줬습니다.

브리또 안에 밥도 들어있어서 아이들에게 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A씨는 “아이들이 고개만 푹 숙이고 마치 죄인처럼 있더라. 너무 안쓰러웠다”며 “더 충격적인 건 다 익힌 브리또를 주자마자 남자아이가 며칠 굶은 사람 마냥 허겁지겁 먹더라”며 그날의 안타까운 상황을 떠올렸습니다.

그는 “(아이들을) 다 먹이고 내 휴대전화 번호를 알려주고 연락하라고 했는데 올 줄은 모르겠다”며 “참 안타까운데 할 수 있는 게 이렇게 밖에 없어서 미안하기도 하다”고 말해 사람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렇게 많은 사람들의 공감을 받은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추가 글을 남기기도 했는대요.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여자아이에게 감사하다는 문자가 왔다”며 글을 남겼습니다.

이어 “몇 번 통화 끝에 사는 위치까지 알게됐다. 여자아이는 저희 매장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켜 줄 생각이다. 그냥 돈을 주는 것보다 아이가 직접 돈을 벌게 하는 게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밝혔는대요.

또한, 그는 “아이들 원룸 월세, 가스비, 수도비 등은 지원해주려고 한다. 먼 훗날 아이들이 성인이 되어 또 다른 선행을 베푼다면 그것 만으로 만족할 것 같다”고 전해 다시 한번 사람들을 놀래켰습니다.

이 글은 17,000회 조회수와 함께 “감동이다”, “저도 도울 수 있을까요?”, “지역이 어딘가요?”와 같은 댓글들이 쏟아졌습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제가 한건 고작 아이들에게 음신 준 것 뿐인데 이렇게 많은 사장님들이 칭찬을 해주시니 뭔가 쑥쓰럽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하다. 아이들에게 상처 주는 댓글은 삼가 해주셨으면 한다”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