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한테 평생 절해야될듯’ 학창시절 친구가 사진을 기획사에 돌려 연예게 데뷔했다는 연기력 탑 ‘천만관객’ 배우의 정체

배우 주지훈은 2003년 S/S 시즌 서울 컬렉션을 통해 모델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주지훈은 어머니의 지인의 권유로 찍은 프로필 사진을 같은 반 친구가 잡지사로 보내 모델로 캐스팅됐는대요.

그 당시 매력적인 얼굴과 187cm의 키로 인해 정식 데뷔와 동시에 국내 최고 모델로 자리매김하게 되었습니다.

그는 우영미, 홍승완, 김서룡 등 국내 유명 패션쇼와 GQ, 에스콰이어 잡지의 화보 모델로 활약하기도 했는대요.

주지훈은 ‘모델계의 공무원’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국내 최고의 모델 자리를 유지했습니다.

그는 2006년 MBC 드라마 ‘궁’에 캐스팅되면서 연기자로서의 길을 걷게 됐습니다.

사실 이전에 ‘논스톱3’에서 단역으로 출연한 경험이 있었지만 연기 경험이 부족한 상태에서 첫 작품에서 남자 주인공 역할을 맡아 초반에는 ‘연기력이 다소 부족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한 인터뷰에서 주지훈은 “미니홈피에 원작 ‘궁’의 팬들이 하차를 요구하거나 외모가 너무 어둡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습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는대요.

“당시에는 네티즌들로부터 많은 욕설을 받아 식사를 하지 않아도 배는 불렀다”고 회고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주지훈은 작품 후반부로 갈수록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이며 까칠한 츤데레 황태자 ‘이신’이라는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냈습니다.

데뷔작부터 엄청난 스타덤을 얻은 주지훈은 ‘마왕’, ‘다섯 손가락’, ‘가면’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여 많은 인기를 얻었습니다.

군입대와 다양한 논란을 겪은 후에도, 그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과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에서 역대급 캐릭터를 소화하며 화려한 복귀를 선보였는대요.

한편, 주지훈은 제76회 칸 영화제에서 비경쟁 심야 상영 부문에 초청된 영화 ‘탈출: PROJECT SILENCE’를 통해 관객들과 만나게 될 예정입니다.